TON_a_006

2010/11/09 01:47

3년 전 이던가 4년 전이던가, 존경스러운 형은, 내 푸념을 듣다가 정말 시원하게 말했다.
"그냥 하루 정돈 놀아도 돼. 릴렉스하면서 해."
이게 얼마나 시원했냐면, 아주 존나 시원했다.
정말 놀아도 된다. 하루 정도는 그냥 놀아도 된다.

그리고 그대로 평생을 놀게 되는데...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www.zoddd.com/tt/trackback/123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PREV : [1]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111] : NEXT ▶

카테고리

전체 (111)
meMymine (40)
Strange Days (3)
I readit (5)
MediA (8)
life DRAWINg (32)
shorty (6)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07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