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N_a_100511

2010/05/11 01:39

조금씩 알아갈수록,
여태 아무것도 모른 채 용케도 어찌어찌 해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관심사가 무척 좁아졌습니다.
배우고 익혀야 할 것들은 어처구니없이 많아졌구요.

눈이 닿는 범위에서 뭔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더할나위 없이 좋습니다.

몇 메가, 작게는 몇 킬로바이트에 불과한 패키지들이,
한가지 테마로 완결되는 것은 정말 훌륭한 일입니다.
안료나 점토같은 것을 부비고 치대는 것보다 훨씬 확실한 질감입니다.



+ shorty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짧고 모호하게나마 단상을 남기려고요.

++ 느끼하더라도 좀 참아주세연.
이럴 때도 있는거죠.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www.zoddd.com/tt/trackback/116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석영
    2010/05/11 10:01
    점점 생명체와 멀어지는 조드형 ㅠㅠ
  2. 효뎅이
    2010/11/16 11:30
    헉슬리 때부터 관심있게 봐왔던 조드님 블로그 드뎌 찾았네요. ㅋ_ㅋ
    건작하세요~!
    • 2010/11/26 18: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꾸준히 하겠습니다.
      계속 지켜봐주세요.

◀ PREV : [1] :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 [111] : NEXT ▶

카테고리

전체 (111)
meMymine (40)
Strange Days (3)
I readit (5)
MediA (8)
life DRAWINg (32)
shorty (6)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18/09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